한.아세안 정상, 北핵실험.미사일발사 규탄

제주에서 열리고 있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중인 이명박 대통령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은 2일 북한 핵실험에 대한 공동언론성명(Joint Press Statement)을 채택했다.

한.아세안 정상들은 공동언론성명에서 “6자회담 합의 및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와 결정을 명백히 위반한 최근 북한의 지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제9차 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외교장관회의와 제17차 아세안-EU(유럽연합) 외교장관회의에서의 규탄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또 “북한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통한 한반도의 비핵화가 아태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데 긴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으며, 6자회담 재개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표명했다”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한반도에서의 지속적인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기를 기대하고 모든 관련국들이 이러한 목표를 적극적으로 추구할 것을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아세안 10개국이 북한에 대해 한 목소리 낸 것은 처음”이라며 “아세안 국가들은 거의 북한과 수교했고 캄보디아 등은 북한의 우방이었기때문에 이렇게 한 목소리로 북한을 규탄한 것은 굉장히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