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당, ‘통일부 존치·인권위 독립’ 사실상 합의

대통합민주신당과 한나라당, 대통령직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8일 정부조직 개편안과 관련, 통일부를 존치시키고 국가인권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이 아닌 독립기구로 두는 방안에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과 대통령직 인수위는 이날 오후 국회 행정자치위 소회의실에서 2차 ‘6인 협상’을 열어 이 같은 방안에 상당한 의견접근을 이뤘다고 신당 최재성 원내 대변인과 인수위 정부조직TF 팀장인 한나라당 박재완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정부조직 개편안의 최대 쟁점 중 하나였던 통일부 존폐 문제가 사실상 합의됨에 따라 교착 상태를 보였던 양당간 협상이 급물살을 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두 의원은 공동브리핑에서 “통일부 존치와 인권위 독립문제에 대해서는 양당 간에 상당한 의견 접근이 이뤄졌다”며 “그러나 양당은 정부조직 개편안을 ‘일괄 타결’한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일부 의견 접근이 있지만 아직 타결됐다고 말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특히 통일부 존치 문제에 대해서는 한나라당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날 협상에는 신당 김효석 원내대표와 김진표 정책위의장, 유인태 국회 행정자치위원장과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 이한구 정책위의장, 김형오 인수위 부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여성가족부, 과학기술부, 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등의 존폐 문제와 금융위원회 설치 여부, 국가보훈처의 차관급 조정 등을 놓고도 협상을 시도했지만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

양당은 오는 10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3차 ‘6자 협상’을 열어 정부조직 개편안에 대한 일괄 타결을 다시 시도하기 위해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