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수 총리 “주말 도심 과격시위 통탄할 일”

한승수 국무총리가 지난 주말 서울시청 인근에서 열린 과격시위에 대해 “통탄할 일”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1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 이후 노동계와 대학생 단체 등이 벌인 도심 한복판 반정부 시위에 대해 “고인을 편안하게 보내드려야 하는데도 불구, 일부에서 (노 전 대통령 서거를) 이용해 과격시위를 하려는 세력이 있다”면서 시위 주동세력을 비난했다.

한 총리는 이어 “사회가 불안하고 경제가 침체기일 때 가장 큰 피해자는 서민과 중소 자영업자”라며 “이 분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법과 질서를 지켜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핵문제에 대해 “북한 핵실험 이후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원칙을 승인한 것과 관련해 군사 긴장상태가 조성되고 있는데 대해 우리 군(軍)은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면서 “특히 경제에 파장을 미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종플루 대책에 대해 “우리나라는 다른 나라에 비해 검역과 감독이 잘 이뤄지고 있으나 방학기간 해외유학생들이 많이 돌아오는 만큼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