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웨덴 정상 “北, 위협행동 즉각 중단”

이명박 대통령과 프레데리크 라인펠트 스웨덴 총리는 13일 스톡홀름 시내 총리실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이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과 같은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두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 실현을 위해서는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단합된 대응을 유지해야 하며 현 상황에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의 충실한 이행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두 정상은 북한의 인권개선과 인도적 지원 등의 문제에 대해 스웨덴이 적극적 역할을 수행해왔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앞으로도 한반도 및 동북아의 안정과 평화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이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를) 강력하게 지키고, 나아가 북한과의 대화의 길을 모색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에 나오는 것이 핵을 갖고 가난하게 사는 것보다 낫다는 것을 인식하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라인펠트 총리는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고 스웨덴은 (한국과) 같은 의견을 갖고 있다”며 “스웨덴이 EU의장국을 맡고 있는 동안 긍정적인 노력을 하고 북한관계에서도 노력을 할 것이다. 6자회담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를 표한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또 경제.통상분야에 있어 양국간 협력 잠재력이 매우 크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양국이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IT(정보기술) 등 첨단과학, 산업 및 친환경기술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스웨덴의 선진기술을 바탕으로 양국간 추진중인 바이오가스 및 원자력 분야의 협력을 집중적으로 확대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두 정상은 아울러 국제금융위기의 조속한 타개를 위해 양자 및 다자 차원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으며 미래에 대비하는데 있어 녹색성장 전략이 중요하고 기후변화 협상의 성공적 타결을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라인펠트 총리에게 적절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해주기를 요청했으며 라인펠트 총리는 수락의사를 밝혔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라인펠트 총리와 함께 `한.스웨덴 군사비밀 보호협정’ 서명식에 참석, 양국간 군사교류 및 국방협력의 법적.제도적 기반이 되는 이번 협정의 조속한 발효를 통해 양국이 국방분야의 기술정보 교환 및 공동 연구개발 등 실질협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폴란드, 이탈리아, 스웨덴 등 유럽 3개국 방문을 모두 마치고 귀국길에 올라 14일 귀국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