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열 평양서 기자회견 “현정부가 6.15 파탄”

6.15공동선언 이행을 명분으로 불법 방북한 한상렬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전주 고백교회 담임목사)이 22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북한 매체들과 기자회견을 갖고 남한 정부를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한 목사가 “현정권은 6.15를 명시적으로 부인한 적이 없다고 하지만 ‘비핵.개방 3000’이니 뭐니 하는 것은 그 자체가 6.15를 거스르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 목사는 또한 “6.15공동선언 발표 10돌이 되는 올해에 그 준비를 위한 실무접촉은 물론 민족공동의 축전행사마저 못하게 한 것이 6.15를 파탄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오는 8월15일 판문점을 통해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6.15공동선언 10주년 기념 행사를 위한 남측 인사들의 방북이 불허된 가운데 한 고문은 정부에 방북 승인 신청서를 내지 않고 12일 방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