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렬 오늘 귀환…경찰 “곧바로 체포”

정부의 허락없이 무단 방북한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 한상렬 목사가 방북 70일 만인 20일 오후 3시 판문점으로 귀환할 예정인 가운데 공안당국은 곧바로 한 목사를 체포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조사할 방침이다.


공안당국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보안과는 한 목사가 돌아오는 대로 곧바로 연행해 방북 경위와 북한 내 행적 등을 조사하고 체포 48시간 안에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


검찰과 경찰은 국가보안법상 잠입·탈출, 회합·통신, 찬양·고무 등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한 목사에 대한 연행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한 목사의 불법 방북 당시 한 목사를 도와준 배후 인물이 있는지와 반미집회 개최 등 그동안의 국내 활동이 북한과의 사전 협의 아래 이뤄졌는지 등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목사는 지난 6월12일 정부의 승인 없이 밀입북해 북한 측 주요 인사들을 만나 북한 체제를 찬양하는 취지의 발언을 해왔다.


한 목사는 방북중인 6월 22일 평양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천안함 침몰 사건은 이명박식 거짓말의 결정판”이라며 “6·15를 파탄 내고 한·미 군사훈련 등으로 긴장을 고조시켜 온 이명박이야말로 천안함의 희생자들을 낸 살인원흉”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번 달 19일에는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안경호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위원장 등과 만나 환담하는 등 북한의 주요 인사들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공안당국 관계자는 “한 목사가 북한에서 한 각종 발언과 행동이 국가 이익을 중대하게 침해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촛불집회 사건으로 2008년 구속 기소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난 전례가 있어 구속 수사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한 목사의 귀환과 관련, 보수단체와 진보단체가 각각 방북 규탄 집회와 환영 집회를 열기로 해 충돌이 우려된다.


보수단체로는 대한민국고엽제 전우회, 북한인권탈북단체협의회, 라이트코리아 등 회원 1000여명이 통일대교 남단에서 한 목사의 입국을 저지하는 규탄대회를 가질 예정이며,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탈북자 단체 회원 300여명은 임진각 망배단 앞에서 규탄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진보진영에서는 민주노동당 파주시지부 등 회원 150여명이 임진강역에서 환영집회를 열기로 해 자칫 충돌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에 따라 경찰은 양쪽 집회가 과격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24개 중대 3천여 명을 배치해 폭력행위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