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 논의때 남북 한목소리 내야”

임동원 전 통일부장관은 23일 “한반도 평화체제를 논의할 때 남북한이 한 목소리를 내야 하고, 싸운다면 다른 나라들은 분단을 고착한 상태에서 평화체제를 만들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건국대 새천년관에서 열린 통일인문학연구단 출범식에서 `통일문제의 새로운 인식’을 주제로 특강을 하고 “조만간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바꾸기 위한 4자회담이 이뤄질 것이다. 통일을 지향하는 평화체제를 만들기 위해서는 남북관계가 개선돼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경제 공동체를 형성시키면서 동시에 군비통제를 해야 하는 어려운 과제가 있다”면서도 “평화적 통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남북이 화해협력을 통해 서로 오고가고 나누고 돕는 사실상의 통일상황부터 형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사실상의 통일상황’ 실현은 어떤 수단을 써서라도 법적인 통일을 이룩해야 한다는 통일지상주의나 조급증을 배제하는 것”이라며 “통일은 어느날 0%에서 100%가 되는 것이 아니라 점진적으로 해나가는 것이고 이 자체가 통일과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평화통일의 긴 과정을 남북이 힘을 합쳐 공동으로 추진하고 관리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협력기구인 남북연합을 체계화해야 한다”며 “일부에서는 북한의 연방제 통일방안을 받아들인 것으로 오해하지만 연방제 방안은 냉전시대의 산물이며 옛날 얘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통일은 민족 내부의 문제이자 국제적 문제이고 우리가 주도해서 국제적인 지지와 협력을 얻어야 한다”며 “통일을 위해서는 냉전질서를 해체해야 하고 미국 등 관련 당사국의 지지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