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협의 당사자는 南·北· 美·中”

북한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는 남.북한과 미국, 중국 등 4개국 협의체에서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외무성 산하 두뇌집단인 ’군축평화연구소’ 자성남(慈成男) 소장대리는 14일 평양에서 가진 교도(共同)통신 회견에서 4차 6자회담 공동성명에 포함된 한반도의 평화적 항구체제를 협의할 당사국은 “우리나라와 미국, 남조선, 중국 등 4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정부 관계자가 공동성명에 언급된 한반도 평화체제 협의 당사국을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처음이다.

그의 발언은 한반도 평화체제는 핵문제를 다루는 6자회담과는 별도의 다른 협의체에서 논의돼야 한다는 북한 당국의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교도통신은 6자회담 미국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도 평화체제 협의 필요성을 거론한 바 있다고 지적하고 6자회담 전개 여하에 따라 남북한과 미국, 중국 등 4개국이 참가하는 협의체가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자성남 소장대리는 한국이 제안한 전력 200만㎾ 제공에 대해 “경수로가 완공될때까지의 일시적 보완책이라면 환영하지만 경수로 포기의 대가라든가 핵 우선 포기를 요구하기 위한 목적이라면 환영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평화체제 구축에 대해서도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해 북.미평화협정 체결이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그는 또 내달 초로 예정된 5차 6자회담에 대해“(4차회담에서 합의된) 행동을 어떻게 강구할지가 논의될 것”이라면서 어디까지나 “미국의 행동에 맞춰 우리의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고 말해 일방적인 핵포기 요구에는 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