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포럼 4자회담 틀 유용”

6자회담에서 합의된 ’한반도평화포럼’의 주체는 남북한과 미국, 중국 등 4자회담 참여국이어야 한다는 전문가 주장이 제기됐다.

시지엔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부소장은 9일 통일연구원이 프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한 ’한반도평화포럼: 구상과 이행’이라는 주제의 국제학술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시지엔 부소장은 “새 평화포럼은 한반도 안보문제 논의에 있어 6자회담에 대한 보완적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2+2(남북한과 미국,중국) 즉 4자회담이 법률적으로, 현실적으로 타당하고 가장 짜임새 있는 틀”이라고 말했다.

그는 “4개국은 휴전협정의 당사자이며 한반도의 현재 안보상황에 가장 주요한 당사자”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어떠한 노력이나 접근시도이든 그것이 한반도 핵문제에 대한 평화적 해결책의 강구, 이 지역의 지속적 평화와 안정, 남북한의 화해와 통일 증진에 도움이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데이비드 스트로브 전 미 국무부 한국과장은 한반도평화포럼의 주체에 대해 “1990년 후반 한국과 북한, 미국, 중국을 포함했던 4자회담이 참여대상 국가 면에서 가능한 전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미·중 4개국은 1990년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4자회담으로 새로운 질서에 대한 논의와 합의를 거듭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해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