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체제, 남북이 주체적 당사자”

허 철 외교통상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은 9일 “북한 핵이 폐기되고 남북관계에 진전이 이뤄지면 한반도 평화체제와 남북간 경제공동체 형성에 대한 논의가 시작될 것”이라며 “이는 이념에 편향된 접근이나 실용이라는 이름으로 편의대로 할 일이 아니기 때문에 조용히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 단장은 이날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소 주최 심포지엄에 ‘개인적인 견해’임을 전제로 토론자로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평화체제 당사자 문제와 관련, “남북이 핵심 당사자이자 주체임을 확신하고, 여타 국가의 활용도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미국과 중국은 충분히 당사자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러시아나 일본까지 포함된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와 일본에 우리의 정책 방향을 이해시키고 지지를 유도할 필요는 있지만 이들이 (평화체제 논의) 당사자로 협상에 참여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