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증원군용 전시비축물자 예산 증액

미국은 주한미군 전력감축에 따라 한반도 유사시 미 증원군을 신속하게 파견, 전투에 투입하기 위해 2009회계연도 예산에 미 한반도 증원군이 전시에 사용할 탄약.장비 등 전시비축물자(APS)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할 것을 요구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4일 미 의회에 보낸 2009회계연도 예산안에 따르면, 육군은 올해 10월부터 시작되는 2009회계연도 육군비축물자프로그램(APS.Army Prepositioned Stock Program)예산으로 8천880만달러 증액을 요청했다.

미 육군은 이번에 증액되는 APS 예산으로 유사시 한국에 파견되는 지상전력의 절반을 차지할 중무장전투여단(HBCT)이 사용하는 탄약과 장비세트를 구비하는 프로그램(APS-4)을 지원하는 한편 서남아시아에 파견되는 병력이 사용할 탄약 및 장비를 유지하는 프로그램(APS-5)도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 육군은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 대구 북동쪽 20마일 지점의 캠프 캐롤과 일본 사가미기지에 한반도에 증원될 미군 2개 기갑대대와 1개 기계화보병대대가 사용할 탄약과 무기, 장비를 비축하고 있다.

또 국방예산에 따르면 미군은 전쟁포로(POW) 및 실종자(MPA) 발굴 및 신원확인 등 관련 예산으로 2009회계연도에 8천20만달러를 책정하고 오는 2013년까지 8천750만달러로 늘릴 방침이다.

특히 미군은 한국전에 참전했다가 실종된 미군 수가 8천100명에 달한다면서 지난 2005년 이후 미군 유해 발굴 작업이 중단됐지만, 재개되면 추가로 예산을 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제출된 2009회계연도 예산안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북한과 미얀마, 이란, 쿠바 등 독재국가에 사는 주민들에게 TV와 라디오, 인터넷 등을 통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6억9천900만달러를 지원토록 예산을 편성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