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주변수역 해상보험료 인상될듯

미국과 일본이 북한 선박검사를 계획중인 한반도 주변 수역의 해상보험료가 인상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세계 최대의 보험조합인 영국 로이즈가 북한 주변 수역을 ‘위험도가 높은 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이기 때문이다. 지정될 경우 각국의 손해보험사는 이 수역의 보험료율을 일제히 끌어올릴 공산이 크다.

해상보험에는 선체를 보상하는 선박보험과 화물을 보상하는 외항화물해상보험 등이 있다.

군사행동에 수반되는 피해는 보통 이 해상보험의 보험금 지불대상에 포함되지 않지만 전투에 휘말리거나 기뢰에 부딪히는 등 불가피한 경우는 보상받을 수 있다. 보상받기 위해서는 주계약 외에 전쟁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이번 북핵사태로 이 전쟁보험의 보험료율이 인상될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로이즈 보험조합을 중심으로 하는 영국의 위원회는 각지의 전쟁.테러 위험지역을 지정하며, 각국의 보험사는 이 지정 여부를 전쟁보험료 책정의 근거로 삼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