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안보상황, 사업 걸림돌 안될 것”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0일 오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8차 세계 화상(華商)대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제 한.중간 협력을 해외 화상으로까지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화상들의 대한(對韓) 협력 및 투자 증진 필요성을 밝혔다.

노 대통령은 “무엇보다 한국 경제는 역동적이며 주식으로 따지자면 성장주라 할 수 있다”며 “기업경영에 필요한 인력과 정보화, 그리고 물류 인프라 또한 세계 어디에 내놔도 손색이 없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외국인 투자 유치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제, “인천, 부산, 광양 3곳의 경제자유구역을 중심으로 외국인 생활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조세감면 등 포괄적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미 세계 500대 기업의 절반 이상이 들어와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노 대통령은 “한반도 안보상황도 여러분의 사업에 걸림돌이 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지난달 제4차 6자회담에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큰 진전이 이뤄졌고 남북한 화해협력은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하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앞으로 남북한을 잇는 철도와 도로가 TCR(중국횡단철도), TSR(시베리아횡단철도)과 연결되면 동북아 물류.비즈니스 허브로서 한국의 투자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개성공단을 비롯한 남북경협사업도 또 다른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 대통령은 “이 모든 것보다 한국이 협력파트너로서 매력적인 이유는 우리 기업인들”이라며 “한국 기업인들은 오래전 산업화를 이룩한 나라에 비해 훨씬 더 도전적이고 왕성한 의욕을 갖고 있어 신용과 명예를 존중하는 여러분과 아주 잘 어울리는 친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어 “한국의 기술력과 우수한 인력이 여러분의 자본, 글로벌 네트워크와 결합된다면 그 시너지 효과는 매우 클 것이며 이를 바탕으로 제3국 시장에 공동 진출하는 일도 가능할 것”이라며 “한국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