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신재생에너지 개발 심포지엄 열려

축산분뇨를 활용해 에너지와 비료를 생산한 뒤 남한의 환경문제와 북한의 에너지난을 동시에 해결하자는 이른바 `한반도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관련한 국제심포지엄이 16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경기개발연구원 주최로 열린 이날 심포지엄에서 김문수 경기지사는 “남북한이 협력해 경기도에서 남아도는 연간 92만5천t의 축산분뇨를 전기 생산용으로 재활용하면 해양투기를 줄여 환경오염을 방지할 수 있고 북한은 생활전기를 얻어 에너지난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국제기구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남북한의 환경 및 에너지난을 해결하는 것은 물론 지구온난화도 방지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선도적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도 축하 메시지를 통해 “기후변화 문제 해결은 유엔뿐 아니라 각국 정부, 자치단체 등이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협력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하고 “이번 프로젝트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통일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정구현 삼성경제연구소 연구소장은 “이번 사업은 기후변화문제 해결, 에너지 고갈, 남북한 관계개선 등 다목적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한 프로젝트로 북한 주민들에게 실제로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좌승희 경기개발연구원 원장은 “온실가스 배출 10위국인 한국은 온실가스 감축 체제가 필요하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남북한을 넘어 아시아의 신재생에너지 개발 사업에 활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한규 경기도 정책심의관은 주제발표에서 “남북한 긴장 완화와 국제정세 변화에 대비, 북한에 필요한 에너지와 비료를 지원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한국의 첨단기술과 자원, 북한의 토지와 노동력을 활용해 신재생에너지를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가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개발사업은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대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를 남과 북에 건설한 뒤 북한에 전력을 공급하는 개발사업으로 세계식량농업기구(FAO), 월드뱅크, 지구환경기구(GEF) 등 국제기구가 지원하는 최초의 남북협력 사업이다.

도는 바이오가스 플랜트를 통해 하루 300t의 축산분뇨를 처리할 경우, 300가구 규모의 협동농장 7곳과 2천여 가구의 전력난을 해결하고 축산분뇨를 처리한 뒤 나오는 찌꺼기는 양질의 비료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