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溫기류 희망 사라져”

유에스에이(USA)투데이는 최근 북한의 서해상 미사일 발사실험과 개성공단 경협사무소 직원철수 요구, 잿더미 발언 등을 예로 들면서 한반도에 온(溫)기류에 대한 희망이 사라지고 있다고 1일 보도했다.

USA투데이는 “한반도에 화합을 가져다 주려면 뉴욕 필하모닉이 (평양을) 한번 이상 방문해야 할 것처럼 보인다”면서 “뉴욕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의 지난 2월 평양 방문은 외교적인 전기가 될 것이라고 환영을 받았지만 지금은 북한이 다시 미국을 호되게 비판하고 남한에 위협의 수위를 높임에 따라 대부분의 호의가 사라진 것처럼 보인다”고 전했다.

최근 분쟁의 징후들로는 이명박 대통령 취임 후 북한 전투기의 남한 영공 근처에 최소 10번이나 접근했고 북한의 탱크 정예부대가 전례 없이 남쪽으로 이동하는 움직임이 있었다.

또 김하중 통일부장관이 북한의 핵프로그램 해체에 진전이 없을 경우 추가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북한은 지난 27일 개성공단에서 남한 정부관계자 11명에 대해 철수를 요구했다.

이어 북한은 지난달 28일 서해에 미사일 발사실험을 하고 바로 다음날 모든 것을 불바다로 만드는 정도가 아니고 잿더미로 만드는 공격을 감행할 수 있다고 위협하는 발언을 했다고 USA투데이는 소개했다.

북한문제 전문가인 BR 마이어스 동서대 교수는 “몇 년만에 처음으로 북한은 한국과 미국에서 동시에 강경한 대북정책을 취하고 있는 정부를 만났다”고 지적하고 “김정일이 북한주민들에게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느낀다면 뭔가 해야 한다는 압력을 느낄 수 있는데 이것은 위험할 수 있다”면서 “나는 이 모든 것을 단순한 허장성세로 간단하게만 생각하지 않는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일부 북한 전문가들은 김정일은 결코 변화하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김정일은 남한과 다른 나라들로부터 원조와 기부를 받겠지만 영구적인 외교적 화해나 경제개방을 허용해 권력장악에 부담을 주는 모험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