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북한 도발시 체제 생존 각오해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20일 “(북한이) 또다시 도발을 감행한다면 체제의 생존까지도 각오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북한이 도발을 하면 우리 군이 수차례, 수십 차례 북한에 경고했듯이 도발원점, 지원세력, 지휘세력까지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잇따른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해서는 “북한은 이러한 도발을 하면서도 정부 혹은 국방위 성명을 통해 평화적인 공세를 하고 있다”며 “이것은 전형적인 위장평화공세, 또는 통일전선전술 차원의 공세로 평가하며, 북한이 이러한 화전양면 전술을 계속하는 것은 우리의 내부 분열을 통한 대북정책의 전환 압박이라는 노림수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한 장관은 또 “혹시라도 북한의 화전양면 전술에 우리 장병의 정신태세가 이완될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 체제의 실체가 과연 어떤 것인가를 중점적으로 교육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에 관련해서는 “현재까지 우리가 파악한 바로는 북한은 4차 핵실험을 할 수 있는 기본적인 준비를 마치고 상황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책과 관련해서는 “북한 핵이 사용될 조짐이 있고 그런 단계가 된다면 선제타격이 필요할 것이기 때문에 ‘킬 체인’을 확보해 나가는 것”이라며 “적의 미사일 공격에 대비한 요격체계를 확보하기 위해서 KAMD(한국형 미사일방어) 체계를 2020년대 초반까지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이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국 배치를 최근 본국에 요청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그는 “만약 미국이 주한미군을 통해 사드를 한반도에 배치한다면 그것은 북한의 핵 또는 미사일을 억제하는 데, 한반도의 안보태세를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