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국방장관 “北, 보유 핵탄두는 7기 내외 추정”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북한의 핵탄두 예상 보유량에 대해 “플루토늄 양으로 봤을 때 7기 내외로 추정된다”라고 밝혔다.


10일 오후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 장관은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의 “북한의 핵탄두가 몇 개쯤 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한 장관은 “아직까지 북한의 핵탄두가 몇 개라고 공식적으로 말한 적은 없었다”면서 “북한의 플루토늄 양 기준으로 탄두의 수보다 몇 기 정도로 추정된다는 식으로 답변드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보유한) 플루토늄은 40㎏로 보고 있고 기술정도에 따라 다르지만 핵탄두 1기를 만드는데 6㎏가 소요된다고 볼 때 그 정도 능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는 것이 국방부의 입장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그러면 7기 내외 정도 되느냐고 재차 물었고, 한 장관은 핵무기화할 수 있는 플루토늄 양으로 봤을 때 그렇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또 북한의 핵무기 실전배치 여부에 대해 그럴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