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UFG 연습 시작…韓 주도-美 지원

한반도 안전보장과 한.미 연합 방어태세 유지를 위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이 18일 오전 6시 닷새간 일정으로 시작됐다.

2012년 4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에 대비해 을지포커스렌즈(UFL) 연습에서 명칭을 바꾼 UFG 연습은 올해 처음으로 한국군이 작전을 주도하고 미군이 이를 지원하는 형태로 실시되는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활용한 지휘소연습(CPX)이다.

1975년 첫 연습이 시작된 이래 34회째를 맞는 이번 연습은 군단, 함대, 비행단급 이상 지휘부 등 5만6천여 명의 한국군과 해외 전개 미군 및 주한미군 1만여 명 등이 참가하며 위기상황 조성보고, 위기관리연습, 모의지원연습, 훈련강평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위기상황 조성보고는 각 참모들이 외교, 정보, 군사, 경제부문 등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는 데 목표를 두고 진행되며 3일간 실시되는 위기관리연습은 무력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위기에 대처하는 능력을 배양하는데 초점을 맞추게 된다.

이를 위해 한.미 양국 군은 연합훈련 사상 최초로 한측 합동군사령부(JFC)와 미 한국사령부(US KORCOM) 등 각각 독립된 사령부를 편성했다. 김태영 합참의장과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이 이를 각각 지휘한다.

합참 관계자는 “전작권 전환에 대비해 상반기에 한미연합사령관 주관으로 전시증원(RSOI)연습 및 독수리훈련(FE)을 실시한 데 이어 이번에 합참의장 주도 하에 UFG 연습을 실시하게 됐다”면서 “닷새간 진행되는 훈련은 북한군 공격을 가상한 방어위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UFG 연습에는 김관진 전 합참의장(예비역 대장)과 윌리엄 클라우치 예비역 대장이 각각 양측 ‘동맹구조 선임 관찰관’으로 참여했다. 선임 관찰관은 연습의 진행과정을 관찰해 그 결과를 합참의장과 주한미군사령관에게 보고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합참 관계자는 “전직 합참의장이 UFG 연습에 참가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UFG 연습의 중요성을 말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등 4천여 개 기관은 UFG 연습과 연계해 전.평시 국가위기관리 종합연습을 실시한다.

한미연합사령부는 지난달 10일 유엔사 군사정전위를 통해 UFG 연습 일정을 북측에 통보했다.

북한은 이와 관련, 18일 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 군부의 새로운 전쟁 각본에 따라 감행되는 이번 합동 군사연습은 우리의 전략적 거점에 대한 미제 침략군의 중.장거리 정밀타격과 신속 기동타격의 효과를 높이는 데 목적을 둔 새로운 북침전쟁 연습”이라고 비난한 뒤 연습 중단을 촉구했다.

대변인은 “미군 측의 전쟁연습으로 조성된 엄중한 정세에 대처해 남조선과 그 주변에서 출동 명령을 기다리고 있는 모든 침략 무력의 일거일동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우리의 자주권과 귀중한 사회주의 제도,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무자비한 보복타격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UFG 연습은 정례적으로 실시되는 한반도 방어태세 유지를 위한 지휘소 연습”이라면서 “연습 시작에 앞서 북측에 일정을 통보하는 등 공격훈련이 아니라는 점을 누차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합참 관계자도 “UFG 연습은 외부의 침략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방어하는 작전수행 능력을 높이기 위한 연례적 방어 연습”이라며 “한국군이 주도하고 미군이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이 가장 큰 변화이지만 연습 규모는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