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UFG 연습 내일 시작

한반도 안전보장과 한.미 연합 방어태세 유지를 위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이 18일 오전 6시 시작돼 22일까지 진행된다.

UFG 연습은 2012년 4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해 기존 을지포커스렌즈(UFL) 연습에서 명칭을 바꿔 실시하는 첫 연습으로 올해부터 한국군이 작전을 주도하고 미군이 이를 지원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한.미 양국 군은 이번 연습에서 연합훈련 사상 최초로 각각 독립된 사령부를 구성해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활용한 지휘소연습(CPX)을 실시하게 된다.

이에 따라 김태영 합참의장이 지휘하는 합동군사령부(JFC)는 합참과 연합사에 배속된 한측 인원으로 편성되며 수도방위사령부 내의 벙커에 자리를 잡는다.

또 연합사 내에 연합사 소속 미측 인원과 주한미군으로 미 한국사령부(US KORCOM)가 구성되며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이 지휘한다.

특히 한.미 양측의 예비역 대장이 각각 ‘동맹구조 선임관찰관’을 맡아 연습의 진행과정을 관찰해 그 결과를 합참의장과 주한미군사령관에게 보고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합참 관계자는 17일 “연합사령관이 한.미 구성군을 작전통제하는 기존 연습체계와 다르게 한국 합참의장과 주한미군사령관이 각 군의 작전사령부를 작전지휘하게 된다”면서 “한.미 지휘체계 간에는 한.미 협조기구가 시험적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기상황 조성보고, 위기관리연습, 모의지원연습, 훈련강평 등의 순서로 진행되는 UFG 연습에는 군단, 함대, 비행단급 이상 지휘부 등 5만6천여 명의 한국군과 해외 전개 미군 및 주한미군 1만여 명 등이 참가한다.

이 연습과 연계해 실시되는 전.평시 국가위기관리 종합연습에는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등 4천여 개 기관에서 40만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연습을 통해 미래 한국의 합동군사령부와 미 한국사령부의 모습을 잠정적으로 그려 보게 될 것”이라며 “연습은 ‘한국군 주도-미군 지원’의 작전수행 시스템을 점검하는 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