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UFG연습 16일부터 2주간 실시

한반도 안전보장과 연합방위태세 유지를 위한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이 16일부터 2주간의 일정으로 실시된다.


컴퓨터를 이용한 지휘소연습(CPX)으로 실시되는 이번 연습에는 해외에서 전개되는 미군 3천여명을 포함한 미군 3만여명이 참가하며 이 중 일부는 미국 본토에서 컴퓨터를 이용해 연습에 참여하게 된다. 그간 이 연습에는 해외 미군과 주한미군 등 1만여명이 참가했으나 이번에 참가 규모가 대폭 늘어났다.


한국군은 UFG 연습에 군단과 함대, 비행단급 이상 지휘부 등 5만6천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연습인 을지연습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 4천여개 기관에서 40만여명이 참가한다.


특히 이번 연습에서는 오는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대테러 대비훈련을 민·관·군 통합으로 강도 높게 진행한다.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잠수함(정), 특수전 전력 등 비대칭 도발위협과 북방한계선(NLL) 및 군사분계선(MDL)에서의 국지도발 등 현실적 도발유형을 중점적으로 반영한 위기관리연습도 이뤄진다.


합참 관계자는 “이번 연습을 통해 북한의 현존 위협에 대한 대비태세를 확고히 유지해 전작권 전환에 따른 분야별 보완 요소를 식별해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해 “무자비한 군사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총참모부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 공화국을 노린 무모한 전쟁연습 소동이 극한계선에 이른 이 시각 우리 군대와 인민은 무자비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15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담화는 이어 “을지훈련을 비롯한 전쟁연습 소동은 본격적인 군사적 침공을 노린 실제적 행동단계”라면서 “우리가 단행할 군사적 대응은 이 세상 그 누구도 겪어보지 못한 가장 호된 징벌”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