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9월 워싱턴서 정상회담 개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오는 9월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갖기로 양국 외교 채널간 의견접근이 이뤄졌다고 송민순(宋旻淳)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이 23일 밝혔다.

송 실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양국간에 정상회담 일정을 몇달전부터 협의해 왔는데 9월 정도에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갖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지난해 11월 경주 회담이후 10개월만에 열리는 것이며, 양 정상간에는 여섯번째 회담이 된다.

이번 정상회담 의제는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해법 및 6자회담 재개방안,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협상, 한국군의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등 양국 관계 현안 전반을 포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송 실장은 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과 세부의제 조율을 위해 내달초 워싱턴을 방문,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안보보좌관 등 미 행정부내 고위 외교정책 당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북핵문제 타개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송 실장은 “지난해 경주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간에 공동선언을 채택해서 앞으로 한미관계가 나아갈 방향을 설정했다”며 “가까운 동맹일수록 조율해야 할 문제들이 많이 생기는 만큼 협력적으로 조율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송 실장은 “근래 들어 분위기상 북핵 문제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문제들에 대해 한미간에 좀 더 협의하고 조율 수준을 올려야 할 필요가 생겼다”며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해법과 6자회담 문제가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송 실장은 북핵 문제 대화 방식과 관련, “한국은 ’미국과 북한 모두 가급적 특별한 조건이나 형식에 구애없이 북핵문제 해결에 집중을 하도록 신축적 자세가 필요하다’는 점을 북·미 양측에 강조를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에 대한 한국, 미국, 북한의 입장에 대해 “북한은 ’BDA(방코델타아시아은행) 문제가 해결돼야 6자회담에 나오겠다’는 입장이고 우리는 ’그러지 말고 바로 회담에 나와서 할 얘기 해야 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은 ’북핵문제 해결의 시급성이나 중요성을 인정하지만 대화방식이나 거기에 포함될 다른 문제들에 대한 인식도 함께 하면서 북핵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대화방식이나 조건에 대한 서로 다른 점을 조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