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6자 수석대표 무엇을 협의하나

북핵 6자회담 한.미 수석대표들의 16일 서울 회동은 18일 개막하는 6자 수석대표 회담에서 보조를 맞추기 위해 세부 전략을 협의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논의의 핵심은 초기단계 이후 2단계 조치인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 단계를 조속히 이행하는 방안이 될 전망이다.

14일 국제원자력기구(IAEA) 감시검증단이 입북하고 대북 중유 1차 선적분이 도착한 가운데 북한이 핵시설 폐쇄절차에 착수함에 따라 초기조치 이행에는 크게 문제될 것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 만큼 양국 수석대표는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허비한 약 3개월의 시간 손실을 극복하면서 연내에 불능화.신고 등 2단계 조치를 마무리 짓는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양측은 최근 워싱턴과 서울을 오가며 이 문제들에 대해 개략적인 협의를 진행했다. 그런 만큼 이번 협의를 통해 불능화와 신고 방안에 대한 한.미 공동의 아이디어를 다듬은 뒤 18일 수석대표 회의에서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양측은 2.13합의에서 구체적으로 정립되지 않았던 핵시설 ‘불능화’의 개념과 관련, 북측에 제안할 몇가지 안을 만들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북한의 고농축우라늄(HEU) 프로그램 보유 의혹이 걸려있는 핵프로그램 전면 신고 절차를 어떻게 진행할지도 주된 논의 대상으로 꼽힌다.

한.미는 HEU 문제의 경우 북.미 양자 전문가회의 등을 중심으로 충분한 규명 절차를 가진 뒤 그 결과를 비핵화 실무그룹이나 6자 본회담 등에서 추인하는 식의 접근 방안에 뜻을 같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 사람은 또 불능화와 신고 단계까지 북한에 제공하게 돼 있는 중유 95만t에 상당하는 경제.에너지 지원을 비핵화 이정표와 어떻게 연결시킬지에 대해서도 공동의 안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천 본부장과 힐 차관보는 이와 함께 13일 한반도 평화.안전보장 협의를 위한 북.미 군사회담을 갖자는 북한 판문점대표부 대표의 담화와 관련, 한.미 간 입장과 대응방안을 조율할 것으로 외교가에서는 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