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6자 수석대표 무엇을 논의하나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간 18일 서울 회동에서는 이른 바 ‘포스트 BDA(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 해결 이후) 문제가 집중 논의될 전망이다.

두 사람은 무엇보다 지난 16일 북한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실무대표단 초청과 BDA 북한자금 송금의 진척 상황 등 최근 동향을 평가한 뒤 BDA 문제로 인해 진전을 보지 못한 2.13 합의의 신속한 이행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두 수석대표는 영변 핵시설 폐쇄와 IAEA 감시단 입국 등 북한이 취할 초기조치에 맞춰 한국이 책임지기로 한 중유 5만t을 언제 북송할지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2.13 합의의 초기조치 중 그간 진전이 거의 없었던 핵 프로그램 목록 협의를 향후 어떻게 진행할지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전망이다.

6자회담에 정통한 한 정부 소식통은 “BDA문제로 시간을 허비한 만큼 향후 비핵화 일정을 신속히 추진하는 방안도 논의하겠지만 이번 BDA 송금문제같은 변수에 발목잡히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비핵화 트랙을 차분하고 내실있게 이끌어 가는 방안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또 차기 6자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당초 두 사람은 최근 워싱턴에서 가진 협의에서 북한이 핵시설 폐쇄까지 이행했을때 초기조치 이행 상황을 점검.평가하고 후속 ‘핵시설 불능화’ 단계 이행 방안을 협의하는 성격의 6자회담을 갖는 방안에 의견을 같이 한 바 있다.

하지만 힐 차관보가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협의를 가진 만큼 그 결과를 바탕으로 천 본부장과 차기 회담 일정을 다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 사람은 또 초기조치 이후에 이행되어야할 북한 핵시설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 등 조치와 그에 상응해 북한에 주게 돼 있는 중유 95만t의 분담방안과 제공 시점 등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천 본부장과 힐 차관보는 연내 ‘핵시설 불능화 달성’이라는 당초 비핵화 목표를 그대로 유지할지, 모종의 전략적 변화를 줄지에 대해서도 기초적인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