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회담 최종조율

한국과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4일 서울에서 만찬 회동을 갖고 8일 재개되는 6자회담에 대비한 최종 조율작업을 진행한다.

천영우(千英宇)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이날 시내 모 호텔에서 만나 차기 회담의 목표인 9.19 공동성명 이행의 초기단계 조치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그간 협의한 사항을 최종 점검하고 회담 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다.

두 사람은 특히 한.미.중.러.일 5개국이 북한의 초기 단계 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 협의한 사항들을 재확인하고 협의해온 틀에서 이탈하는 나라가 없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할 전망이다.

힐 차관보는 천 본부장과의 만찬회동에 앞서 이날 오전 2005년 9.19 공동성명 합의 당시 자신의 카운터파트였던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과 비공식 조찬 회동을 갖고 6자회담 진전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서울에 도착한 힐 차관보는 도착 회견을 통해 차기 회담에서 바라는 진전 목표를 `9.19 공동성명 이행 돌입’으로 규정한 뒤 “일정한 시간 내에 실질적인 변화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5일 도쿄(東京)를 방문, 일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협의한 뒤 회담 전날인 7일 베이징(北京)에 도착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