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6자수석대표 싱가포르서 회동

북핵 6자회담 한국과 미국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2일 오전 싱가포르에서 회동, 핵 신고 검증과 비핵화 3단계(핵폐기) 진입방안 등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두 사람은 특히 다음달 11일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 시한 전에 북한 핵신고 내용 검증을 위한 프로토콜 마련과 검증단 입국 등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미국과 북한은 지난 베이징 6자 수석대표회의에서 핵신고 내용 검증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담긴 제안서를 협의했다”면서 “북한측이 미국의 방안에 대해 답변을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힐 차관보도 21일 싱가포르에 도착,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지난주 베이징에서 열린 6자회담에서 북한측에 과거 핵활동 검증 방안을 제시했으며 북한의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은 6자 수석대표회동에 이어 23일 유명환 외교장관과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간 회동에서 핵 검증 방안 등에 대한 협의를 진행한 뒤 비공식 6자 외교장관회담에 참가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