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2+2’서 6자회담 거론 안해”

한.미 양국은 오는 21일 외교.국방장관(2+2)회의에서 채택할 공동성명에서 북핵 6자회담이나 9.19공동성명을 직접 거론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9일 “공동성명에서 북한에 비핵화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기는 것은 분명하지만 6자회담이나 9.19공동성명을 직접 거론하지 않을 수 있다”며 “현재 공동성명 문구에 대한 최종 조율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공동성명은 북한에 대해 추가적인 도발자제와 비핵화 의지를 촉구하는 등 4개의 단락으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소식통은 “공동성명은 크게 4개의 단락으로 구성되고 그 중 세번째 단락이 북한 관련 부분”이라며 “북한에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비핵화에 대한 진정한 의지를 보이라는 내용이 주가 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이 밖에 천안함 사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의장성명과 한.미공조에 대한 평가가 담길 것”이라며 “북한에 국제사회에 책임있는 자세를 보이라고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동성명에서 6자회담이 거론되지 않을 경우 6자회담을 고리로 천안함 사태에 대한 책임을 모면하려는 북한의 전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관련,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지난 18일 KTV 정책대담에서 “천안함 사태에 대한 세계의 관심을 모면하고 회피하려는 구실로 6자회담을 활용하려는 것 아닌가 해서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북한의 전제조건이 붙어 있는 6자회담은 논의할 시점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동성명에는 지난해 양국 정상이 합의한 ‘한미동맹미래비전’을 토대로 ▲한미동맹 평가 ▲한미연합훈련 및 대북 억지력 강화대책 등 안보 문제 ▲천안함.북핵 등 북한 문제 ▲지역 및 범세계적 현안에 대한 협력 방안 등의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동.서해 상에서 한미연합훈련 계획을 설명하면서 ‘한반도 동쪽과 서쪽 해역’이라는 중립적인 표현을 사용할 것으로 전해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