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해병, 사단급 상륙훈련 실시

한.미 해병이 6일 포항시 북구 송라면 독석리 해안에서 양국 해병 병력 8천여 명이 참가한 대규모 사단급 상륙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에는 아시아 최대 수송함인 독도함(1만8천톤급)을 포함한 함정 27척과 기동.공격헬기 등 항공기 30여 대, 상륙돌격장갑차(KAAV) 70여 대 등이 동원돼 입체적인 상륙작전을 펼쳤다.

훈련은 함포 및 항공기를 이용한 해안 포격으로 시작됐다. 상륙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이 포격에 이어 해상에 전개돼 있던 상륙군이 해상돌격을 통해 해안에 상륙했다.

이와 동시에 내륙지역으로 헬기를 이용한 공중돌격을 감행, 목표 지역을 신속히 탈취하고 해안두보를 확보하고 나서 지상부대와 연결 작전이 시행됐다고 해병대는 전했다.

또 미 제31해병원정기동부대(31MEU) 병력 2천여 명은 상륙정(LCVP)과 중형 수송헬기(CH-46) 등을 이용해 공중과 해상으로 상륙, 목표 지역의 측방과 후방을 공격하고 공기부양정(LSF)과 상륙함(LST)을 이용해 전차 등의 장비를 해안으로 이송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훈련에 참가한 독도함에는 상륙군과 상륙기동부대의 지휘부가 설치돼 모든 상륙작전을 지휘하는 상륙 기함(旗艦)의 기능을 수행했다.

김태영 합참의장과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 등 한.미 양국군의 주요 지휘관들은 독석리 해안의 관망대에서 훈련 현황을 보고받고 훈련을 직접 지켜봤다.

샤프 사령관은 이 자리에서 “한.미 양국은 이번 훈련을 비롯해 을지프리덤가디언.키리졸브 연습 등을 통해 전환되는 임무를 숙달해 2012년까지 전작권을 전환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확신한다”며 “한미동맹이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동맹이며 2012년 11월 이 자리에서 더 강력해진 한국군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배석했던 합참 관계자가 전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이번 훈련을 통해 해병대는 2월 창설된 연합해병 구성군사령부의 지휘통제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고도의 합동성과 통합성, 동시성이 요구되는 상륙훈련을 통해 각 군의 작전사급 부대와 긴밀한 협조방안을 숙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미 31MEU는 미 3해병원정기동군에서 차출, 구성된 기동부대로 1개 보병대대와 1개 비행전대, 1개 지원대대 등으로 편성됐으며 유사시 한반도에 1∼3시간이면 전개할 수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