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해군, 대북 군사적조치 협의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은 25일 주한 미 해군사령관인 피트 구마타오타오 준장을 충남 계룡대의 해군본부에서 만나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대북조치 시행을 위한 공조 강화방안을 논의했다고 해군이 밝혔다.


김 총장과 구마타오타오 사령관은 남북 해상항로대 폐쇄 조치와 6∼7월 중 실시 예정인 한미 연합 대잠수함 훈련, 올해 하반기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역내외 해상차단 훈련 등 대북조치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고 해군은 전했다.


구마타오타오 사령관은 “한국 해군의 대북조치를 지원하기 위해 주한 미 해군사령부의 모든 역량을 발휘해 비중있는 역할을 해낼 것”이라며 “한미 해군의 연합 훈련 협조 논의도 작전사와 함께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 총장은 구마타오타오 사령관에게 사건 직후 미군 함정을 긴급 투입해 탐색 및 구조작전을 지원하고, 합조단에 참가해 원인 규명과 조사결과의 신뢰성 확보에 큰 역할을 해준 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군당국은 서해에서 실시되는 연합 대잠수함 훈련에 미 7함대 소속 항모전단을 파견해 줄 것으로 요청했다고 군 고위 관계자는 전했다.


항모전단은 항공모함과 핵잠수함, 이지스급 구축함, 순양함 등으로 구성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