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키 리졸브’ 종료…독수리연습 내달 24일까지

한미 연합훈련 키 리졸브 연습이 13일 훈련 종합평가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지난 2일부터 시작된 지휘소연습인 ‘키 리졸브 연습’에는 미군 8600여 명과 한국군 1만여  명이 참가했으며, 북한의 남침을 가정한 시나리오별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진행됐다.


연습에는 북한의 국지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 공동 국지도발계획이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계획은 북한의 국지도발 30여 개 유형별로 대응 방안을 담고 있다.


특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맞춤형 억제전략의 일부도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병력과 장비가 참가해 진행되는 야외기동훈련인 독수리훈련은 다음달 24일까지 진행된다. 지난 2일 시작된 독수리훈련에는 미군 3700여 명, 한국군 20만여 명이 참가했다.


또한 이달 말부터는 한미 해병대의 연례 상륙훈련인 쌍용훈련이 시작된다. 훈련에는 4만 1000t급 강습상륙함, 2만 5000t급 상륙수송함, 1만 5000t급 상륙선거함 등 미군 상륙함 3척이 참여한다.


북한은 한편 키 리졸브 연습 첫날인 2일 스커드 계열 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하는 등 무력시위를 벌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