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주한미군 2만8천500명 수준 동결키로

한국과 미국은 올해 말까지 예정됐던 주한미군 감축 계획을 중단, 현재의 2만8천500명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의견을 접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5일 “한.미가 올해 말까지 마지막으로 주한미군 3천500명을 줄이기로 한 계획을 중단하고 현 수준인 2만8천500명을 유지한다는 데 의견을 일치한 것으로 안다”면서 “이번 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최종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3만7천500여명이던 주한미군은 2004년 5천명, 2005년 3천명, 2006년 1천명이 각각 줄어 현재 2만8천500명이며 최종 2만5천여명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한.미간 합의에 따라 올해 말까지 3천500명이 더 감축될 예정이었다.

소식통은 “북한의 실체적인 군사위협이 존재하고 있는 상황에서 연합방위력을 약화시켜서는 안된다는 데 양국이 공감하면서 주한미군 3천500명의 감축계획을 중단키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3천500명의 감축계획 속에 포함된 F-16 전투기 및 아파치 헬기 1개 대대의 철수도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 “주한미군의 3단계 감축 계획 속에 마지막 단계로 병력 3천500명은 물론 전투기, 헬기 전력의 일부도 철수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다”면서 “3천500명이 감축되지 않는다면 이들 전력도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버웰 벨 주한미군사령관도 전날 한국국방연구원(KIDA) 주관으로 열린 제14차 한미국방분석 세미나 기조연설에서 “즉응적이고 압도적인 미군의 화력이 한국군의 능력을 상호 보완할 것”이라며 “우리는 7공군을 한국에 유지시키고 미 본토와 태평양지역에서 추가적인 항공력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러나 국방부 관계자는 “주한미군을 계획대로 2만5천명 수준으로 감축할 지 아니면 현 2만8천500명 수준으로 유지할 지는 아직 결정된 바 없으며 주한미군 수를 어떻게 조정할 지도 불확실하다”면서 “양국의 협의과제로 남아있다”고 조심스런 반응을 나타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