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APEC서 6자회담 관련조치 협의

한미 양국은 7일 북핵 6자회담 재개와 관련된 조치와 9.19 공동성명의 조기 이행에 필요한 구체적 조치를 마련하기 위해 긴밀히 협조키로 하고, 이달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11.18∼19, 베트남 하노이) 기간에 정상 차원의 협의를 갖기로 했다.

외교통상부 장관 내정자인 송민순(宋旻淳) 청와대 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3시부터 1시간 동안 청와대에서 방한중인 니콜러스 번즈 미 국무부 정무담당 차관과 로버트 조지프 군축ㆍ국제안보담당 차관을 면담, 6자회담은 재개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실질적 진전을 이뤄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와 관련, 송 실장은 “한미 양 정상이 추진키로 합의한 포괄적 접근방안을 상황에 맞게 발전시켜 나가는 가운데 양국이 구체적 방안을 조율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으며, 이에 대해 미국측도 한국측과 긴밀하게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송 실장은 대북 제재 문제와 관련, 한국이 유엔안보리 결의를 존중하고 이를 충실히 이행할 계획임을 설명하면서 “안보리 결의 이행과 함께 대화 노력을 병행해야 하며 특히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지 않는 가운데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면담에서 한국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윤 대변인은 전했다.

양측은 또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안정과 평화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자 국제비확산체제에 대한 정면의 도전이라고 규정하고, 북핵폐기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하면서 조율된 대응을 해나간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양측은 이와 함께 한미동맹 관계가 매우 확고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며, 전시 작전통제권 전환을 포함, 한미 공동의 비전에 맞는 미래지향적인 동맹관계로의 발전이 착실히 진전되고 있음을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