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회담 결과 발표 `언론회동’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 후 회담결과를 발표하면서 기자회견(press conference)이 아닌 언론회동(press availability)이라는 생소한 형식을 취해 관심을 모았다.

언론회동은 언론을 상대로 한 일종의 설명회다. 보통 사전 협의 절차를 거쳐 제한된 인원의 기자들만 발표장에 들어갈 수 있으며 질문을 받을 경우도 있고 그렇지 않을 경우도 있다는 게 외교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언론회동의 취지는 언론에 알리려 하는 실질적인 내용을 격식에 구애받지 않고 간소한 형식을 빌려 전하자는 것이다.

기자들이 대거 참여, 많은 질의응답을 하는 기자회견과 달리 기자들 몇 명만 참석해 대체로 사전 조율된 질문을 하고 그에 대해 답변자는 주로 미리 준비하거나 구상한 답변을 하는 형태다.

또 기자단 내에서 참석한 기자들은 참석하지 않은 기자들과 질의응답 내용을 공유하게 되는게 보통이다.

정해진 질문자가 대체로 조율된 질문을 하다보니 가끔 돌발적인 질문과 예기치 못한 답변이 나오는 기자회견에 비해 역동성은 떨어지는게 사실.

주최측 입장에서는 기자회견에 비해 한결 수월한 형태의 대 언론 접촉인 셈이다.

이번에 언론회동이라는 형태를 취하게 된 것은 노 대통령의 이번 방미가 국빈방문 형식이 아닌 `실무방문’ 이었다는 점, 또 공동성명 등 별도의 가시적 결과물은 나오지 않는다는 점 등이 감안됐다고 정부 당국자는 전했다.

어떤 거창한 성과물을 도출하기 보다는 민감한 현안들에 대해 실질적인 의견접근을 보자는 것이 이번 회담에 임하는 양측의 목표였던 점을 감안, 대 언론 설명방식도 언론회동이라는 간단한 형식을 취했다는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