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이달말 서해서 연합훈련 실시”

한국과 미국은 이달 말 서해에서 대규모 연합훈련을 실시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18일 “한미가 연합훈련 일정을 협의한 결과 6월 마지막 주에 실시하기로 결정을 했다”면서 “미국 7함대의 항공모함 등 항모전투단도 파견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는 오는 28일께부터 서해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북한의 특수부대 침투 저지와 대잠수함 탐지, 해상.공중 연합작전 능력등을 숙달하는 프로그램 위주로 진행될 것”이라며 “실전과 유사하게 이뤄진다”고 전했다.


훈련에는 미 7함대 소속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호(9만7천t급)와 핵잠수함, 이지스 구축함, 강습상륙함을 비롯한 한국형 구축함(4천500t급.KDX-Ⅱ)과 1천800t급 잠수함인 손원일함, F-15K 전투기 등이 참가한다.


김태영 국방장관은 지난 15일 국회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이번 연합훈련에 대해 “첫 훈련은 서해에서 할 것이며, 앞으로 대한민국 전역에서 훈련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북한의 천안함 공격에 대응한 ‘무력시위’ 성격의 연합훈련이 이달 말 실시됨에 따라 연합 대잠수함훈련은 7월 초순께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