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워치콘’ 격상…北 추가 도발 대비

한미연합군사령부는 12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으로 추정되는 지역에서 진도 5.1 규모의 인공지진파가 발생한 것을 두고 북한의 추가적인 군사도발에 대비해 대북정보 감시태세인 ‘워치콘’을 한 단계 높였다.


워치콘이 격상되면 대북 정보감시 자산의 증강뿐 아니라 정보분석 요원 수도 평시 대비 2, 3배 가량 늘어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한다.


군 당국도 북한이 제3차 핵실험을 했을 것으로 판단, 군사대비태세를 3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


군은 또 주한미군 측과 긴밀한 공조하에 대북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하고 있다. 연합사도 북한군의 동향을 정밀 감시하기 위해 U-2 고공전략정찰기 등의 대북 정찰 횟수를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