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외교장관 `北 핵실험 강력 반대’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4일 오후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 실험에 대한 ‘강력한 반대입장’을 피력했다.

두 장관은 이날 오후 7시50분부터 10여 분 간 진행된 전화통화에서 최근 북한의 핵실험 성명과 관련,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외교부 관계자가 전했다.

이에 앞서 반 장관은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과 오전 11시30분부터 20분 가량 통화하면서 북한의 핵실험 방지를 위해 중국 등 관련국들의 적극적인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리 부장은 이에 대해 대북 설득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또 북한 외무성의 핵실험 관련 성명에 대해 평가하고 향후 대책을 협의하는 한편 북한의 핵실험 성명이 한반도 비핵화에 역행하는 조치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반 장관과 리 부장은 아울러 관련국들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북한의 핵실험 방지 및 6자회담을 통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 해나가기로 합의했다.

반 장관은 이어 이날 오후 8시15분께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도 통화하고 북한 핵실험 선언 사태를 풀기 위해 양국이 공동 노력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외교부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