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완전한 신고 이뤄지면 4자정상선언 추진”

한미 양국은 4일 북한 핵 불능화와 북핵 시설 및 프로그램 등에 대한 신고가 완전하게 이뤄질 경우 한반도 종전을 위한 남북한과 미국, 중국의 4자 정상선언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청와대측이 밝혔다.

북핵폐기 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해 워싱턴을 방문중인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은 이날 (워싱턴 시간 3일)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잇따라 만나 한미관계 전반과 북핵문제, 북미관계 정상화 등 당면현안을 폭넓게 협의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백 실장을 수행하고 있는 박선원 청와대 안보전략비서관은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북핵 불능화와 북핵 프로그램의 완전한 신고가 이뤄지면 북핵폐기 과정에서 4자 정상회담을 추진할 수 있다는 데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 등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박 비서관은 또 “여기서 중요한 것은 북핵 프로그램 등의 완전한 신고”라고 강조한 뒤 “이렇게 서로 신뢰가 형성되면 이후 전체적인 과정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핵 불능화와 신고에 따른 에너지 지원 등에 대해 한미 양국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한미는 방북중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북한과 진지하게 좋은 협의를 갖는 것이 현 시점에서 매우 중요하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