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서해연합훈련 계획…조지워싱턴호 다시 참여

미국은 동해상에서 지난주 성공적으로 끝난 한미연합 ‘불굴의 의지’ 훈련에 이어 서해상에서도 한미연합훈련을 펼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지난 동해 훈련에 참가했던 항공모함 조지워싱턴호를 다시 참여, 훈련 규모가 한층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국방부 제프 모렐 대변인은 5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미 밝힌대로 양국군은 (동해 연합훈련에 이어) 다른 해·공군 훈련을 계획하고 있으며 조지워싱턴 호가 다시 한번 참여할 것이며 이번엔 서해 훈련에 투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렐 대변인은 조지워싱턴호가 참가할 훈련의 구체적인 시기에 대한 언급은 생략한채 “수개월 동안 훈련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이번 한미 연합훈련은 무력시위(show-of-force)의 훈련이기도 하다”면서 “이 훈련은 대잠훈련을 계획하고 있으며 폭격과 특수전 훈련 등 여러 훈련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렐 대변인은 북한이 언급하고 있는 보복 발언에 대해 “이 훈련은 본질적으로 방어의 성격의 훈련”이라면서 “이 연습에 그들이 위협을 느낄 필요가 없지만 추가적인 (북한의) 군사적 조치들은 용납될 수 없을 것이라는 점은 매우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조지워싱턴호를 지난 ‘불굴의 의지’ 훈련에 이어 다시 서해훈련에 투입키로 한 것은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의 의미와 함께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과시하기 위한 상징적인 조치로 풀이된다.


“(서해훈련에서) 가능한 모든 종류의 훈련을 할 계획”이라고 강조한 것 모렐 대변인의 발언도 이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