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북핵협의..’그랜드 바겐’ 조율

한국과 미국이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국 국무부 부장관의 방한을 계기로 이명박 대통령이 북핵해법으로 제시한 ‘그랜드 바겐’ 조율에 나선다.

29일 밤 방한한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30일 오전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조찬을 함께 하며 북핵문제를 비롯한 한.미 양국간 관심 사안에 대해 협의한다.

이 자리에는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배석, ‘그랜드 바겐’과 북미 양자대화의 시기와 조건 등 북핵 현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미 국무부 대북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오늘 한.미간 협의에서는 북핵문제가 중점적으로 다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이어 정운찬 국무총리를 예방하고 해외 출장 중인 유명환 외교부 장관을 대신한 권종락 제1차관을 만나 한미동맹, 북핵 문제 등 양국 현안 전반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그는 또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 오찬을 함께 하며 대북 정책에서 양국간 공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의 이번 순방에는 성 김 국무부 6자회담 특사와 대니얼 러셀 국가안보회의(NSC) 아태담당 보좌관, 데릭 미첼 국방부 동아태 부차관보, 조지프 디트라니 국가정보국(DNI) 북한담당관 등 정부 부처 관계자들이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인버그 부장관 일행은 앞서 베트남 하노이(26∼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27∼28일), 중국 베이징(28∼29일)을 방문했으며 이날 오후 일본 도쿄를 방문한 뒤 다음 달 1일 귀국길에 오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