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북미회동 앞서 북핵의견 조율

한국과 미국은 5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북핵 6자회담 차석대표 회동을 갖고 북핵 검증의정서 채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외교 소식통은 5일 “황준국 북핵기획단장이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협상특사와의 협의를 위해 오늘 워싱턴으로 떠났다”면서 “북.미 협의를 앞두고 미국측과 사전에 의견을 조율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 김 특사는 전미외교정책협의회(NCAFP)의 초청으로 미국을 방문중인 북한 리 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과 6일(현지시간) 만나 검증의정서 및 6자회담 개최 일정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황 단장이 리 근 국장과 직접 만날 가능성은 희박하다”면서 “북.미 협의가 끝난 뒤에도 한.미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