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등 5개국 “안보리서 즉각적 조치 필요” 합의

한ㆍ미ㆍ일ㆍ중ㆍ러 5개국 외무장관들은 9일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보리에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다.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오후 8시 40분께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외상,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컨퍼런스 콜(전화회의)을 통해 이같이 합의하고 핵실험 관련 상황에 대한 평가를 상호 교환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5개국 외교장관은 약 20분 간 진행된 전화협의에서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개탄을 표명하고 유엔 안보리에서의 관련 결의 채택 등 향후 대처 방안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이들 장관은 또 안보리에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이 필요하지만 현 시점에서 불필요하게 상황을 확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반 장관은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를 영접차 서울공항에 나갔다 오전 10시 55분께 핵실험 소식을 접한 직후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 장관과 긴급 통화한 자리에서 우리 지질자원연구원 측이 관측한 내용을 전달하고 북한에 대한 우리 정부의 단호한 입장을 설명했다.

이어 반 장관은 라이스 장관과 아소 다로 일본 외상을 포함한 3자 컨퍼런스 콜을 낮 12시 47분부터 약 15분간 갖고 “유엔 안보리가 즉각적인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한미동맹과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을 재확인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