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내주 워싱턴서 대북 식량지원 협의”

외교통상부 당국자가 내주중 워싱턴을 방문, 미국과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협의할 것으로 알려져 정부가 대북 인도지원을 준비하고 있다는 분석을 낳고 있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9일 “외교부 당국자가 12일 미측과의 협의를 위해 워싱턴으로 향한다”면서 “양국간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한.미 간에 심각한 식량문제를 포함, 모든 북한 문제는 모두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면서 “인도주의적 지원에 대해서는 정부도 어떤 전제 조건을 두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의 대북 지원문제에 언급, “북한의 요청을 받아야 임할 수 있다”며 “이는 식량지원을 할 경우 언제, 어떻게, 어떤 종류로, 어느 지역에 보내고, 누가 전체 과정을 관찰할 지 등에 대한 세부 협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요청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소식통들은 미국측의 대규모 식량 지원 움직임에 맞춰 정부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대북 지원에 보다 전향적으로 임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번 협의에서 미국측은 최근 방북한 자국 실무단이 북한 당국자들과의 회담 내용과 북한 내부의 식량 사정 등에 대해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8일 방북했던 미국 정부 대표단은 북한당국과 협의를 진행했으며 미국 정부는 이달 중 50만t에 달하는 식량을 북한에 지원하는 것과 관련된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해졌다.

미 대표단은 이번 회담에서 식량 지원에 따른 분배 등에 대한 모니터링 방법 등을 주로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8일 미국과의 대북 식량지원과 관련한 협상이 “잘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미국 식량협상 대표단이 5일부터 8일까지 조선(북한)을 방문하였다”며 “방문기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과 미합중국(미국)사이에 인도주의적 식량제공 문제에 관한 협상이 있었다”고 밝혔다.

미국은 대북지원과 관련, 민간단체를 통한 지원방식과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지원방식을 놓고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