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내달 27일부터 ‘키 리졸브’ 훈련

한미연합 훈련인 ‘키 리졸브’가 내달 27일부터 3월 9일까지 진행된다.


한미연합군사령부는 27일, 외국에서 전개되는 800여명을 포함한 미군 2100여명과 한국군 20만여명이 참가해 예년 수준으로 ‘키 리졸브’ 훈련이 실시된다고 밝혔다.


훈련은 유엔군사령부의 회원국인 영국과 호주, 캐나다, 덴마크, 노르웨이 등 5개국의 일부 병력과 중립국감독위원회에서 파견하는 감독관들이 참관한다.


키 리졸브 훈련은 유사시 한반도를 방어하기 위한 절차를 연습하는 정기적인 훈련으로, 현 한반도 정세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연합사는 설명했다.


제임스 서먼 한미연합사령관은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한 준비태세를 공고히 하고 한미동맹을 강화하기 위해 계획된 훈련”이라며 “실제적인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다양한 위협을 가정해 시행된다”고 말했다.


특히 “필수적인 임무를 수행하면서 정부 차원의 접근 방식으로 위기관리 능력을 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사는 이날 오전 11시 15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마이크를 통해 훈련 일정 등을 북한측에 통보했다.


더불어 한미 야외 전술기동훈련인 ‘독수리연습’도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실시된다. 독수리연습에는 미군 1만1천여명과 사단급이하 한국군 부대가 참가해 지상 기동과 공중·해상·원정·특수작전 훈련을 한다.


북한은 키 리졸브연습과 독수리연습을 ‘침략전쟁 연습’으로 규정하고 매년 비난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