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남북정상회담서 평화협정 공동서명 제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7일 10월초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이 검증가능한 비핵화 조치를 성실하게 이행할 경우 한국전쟁을 종결시키는 평화협정을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과 공동서명하겠다는 뜻을 김 위원장에게 전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오후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9.19 공동성명과 2.13 합의에 있을 뿐 아니라 지난해 11월 베트남 하노이 한미정상회담에서 밝힌 바와 같이 우리의 목적은 한국전쟁을 종결시키기 위한 평화협정을 김정일 위원장 등과 함께 서명하는 것이며, 이제 우리는 한국전쟁을 종결시켜야 하며, 종결시킬 수 있다는 메시지를 (남북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전해달라”고 노 대통령에게 요청했다고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이 전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를 위해서도 북한이 이미 이행하고 있고, 이행하게 될 6자회담의 과정이 중요하며 검증가능한 비핵화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특히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지지하며, 한국정부의 노력이 6자회담의 진전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노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지지의사를 밝힌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6자회담과 남북관계가 상호보완적으로 추진되며 비핵화가 한반도 평화체제 협상 개시를 위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양 정상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시의적절하고 바람직할 뿐 아니라 6자회담 진전을 위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고,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의하고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