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기술팀방북前 불능화방안 사전조율

한국과 미국은 10일 미.중.러 3국 핵기술팀의 방북에 앞서 협의를 갖고 북한 핵시설 불능화 기준에 대해 입장을 조율했다.

임성남 외교통상부 북핵외교기획단장 등 우리 측 당국자들과 11일 방북하는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 등 미측 당국자들은 이날 시내 한 호텔에서 만찬을 함께 하며 3국 기술팀이 북한과 합의해야 할 불능화의 기준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미국 실무팀 대표이자 미.중.러 3개국 전문가 10여명으로 구성될 불능화 기술팀의 단장을 맡은 성 김 과장은 이날 입국하면서 “이번 방북의 목적은 불능화 준비를 위해 핵시설들을 둘러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5MW원자로.재처리시설.핵연료봉제조공장 등 3개 시설을 방문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럴 것으로 생각하지만 북측과 협의를 해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국무부.에너지부.국가안전보장회의(NSC) 당국자들로 구성된 미측 대표단은 11일 판문점을 통해 방북, 현지에서 중.러 측 대표단과 합류해 15일까지 영변 등지에 머물며 불능화 대상 핵시설들을 둘러보고 이들 시설을 불능화하는 기술적 방법에 대해 북측과 협의할 예정이다.

미국 실무팀은 15일 판문점을 통해 서울로 귀환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