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국방 “北에 지쳤다”

이상희 국방장관과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30일 “북한에 대해 같은 얘기를 계속하는 데 대해 지쳤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제8차 아시아안보회의가 열리고 있는 싱가포르 샹그리라 호텔에서 게이츠 장관과 회담을 가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이 잘못된 행동을 통해 얻을게 아무것도 없을 것이라는 데 두 사람이 공감했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한미연합군은 확고한 방위태세를 통해 북한의 위협을 관리하기로 했고, 특히 북한의 행동적 군사도발에 대해 단호하고 강력히 대응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 고위당국자는 “북한의 1차 핵실험 후 경고만 하고 북한이 필요로 하는 것을 해주는 방향으로 응했는데 결국 상황이 나빠진 것 아니냐”며 “말보다는 실질적인 제재조치가 수반되어야 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이는 군사적인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해외계좌 동결 등 경제적인 제재를 말하는 것”이라며 “우리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도 그런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