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對北 포괄적 접근방안’ 마련키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4일 오전 (한국시간 15일 새벽) 정상회담에서 북핵 6자회담의 재개 및 진전을 위한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을 6자회담 참가국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기로 합의했다.

노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50분 간 진행된 정상회담에서 양국의 고위급 외교실무자들이 협의해온 ‘공동의 포괄적 접근 방안’을 추후 협의를 통해 구체화하기로 했다.

노 대통령은 회담 직후 언론회동에서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과 관련, “실무 협의 중이지만 아직 완결되지 않았으며 내용이 복잡하다”며 “양국이 북핵문제를 긴밀히 협의하고 6자회담 재개 촉진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을 기울인다는 것 자체가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송민순(宋旻淳) 청와대 안보실장은 브리핑에서 “한미 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참가하는 후속 협의가 내주 중 개최될 예정”이라며 “북한을 6자회담으로 복귀시키는 방안과 6자회담이 재개됐을 경우 9.19 공동성명의 이행 진전 방안 두 가지 목표를 함께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북제재 논의 여부와 관련, 송 실장은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북핵 문제 등에 관한 향후 대응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협의를 했다”면서도 “오늘 회담에서 정상 간에 제재 문제에 대해서는 논의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다만 노 대통령은 언론회동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각국이 취하고 있는 조치를 취하는 것이고, 북핵과는 별개로 미국의 국내법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새삼 또 다른 어떤 제재를 말할 단계는 아니다”며 “이 상황에서 6자회담이 실패할 경우 제재 문제를 얘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노 대통령은 “한국으로서는 미래의 남북관계를 위해 제재라는 용어를 쓰기를 매우 꺼리고 있지만, 사실상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북한에 제공키로 했던 쌀, 비료를 제공하지 않기로 결정한 상황은 사실상 제재나 다를 바 없다”고 덧붙였다.

부시 대통령도 “김정일(위원장)이 고립보다 주민들의 평화를 위해 보다 나은 길이 있음을 분명히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북한 핵무기 제거만이 최선의 길이라는 게 북한에 전하는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양 정상은 양국이 북핵 문제를 우선순위를 두고 해결해 나간다는 양국의 공통된 인식과 6자회담을 통해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방식으로 대화를 통해 해결해 나간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또 유엔안보리 대북결의안 1695호에 담겨 있는 ▲평화적 해결 원칙하에 ▲6자회담을 조속히 재개해 ▲9.19 공동성명의 조속한 이행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양 정상은 이와 함께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결의 1695호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등 엄중하고 단합된 입장을 적시에 표명한 데 대해 평가했다.

양 정상은 또 9.19 공동성명이 북한이 국제 사회에 편입되어 다른 아시아 국가들과 함께 `아시아의 기적’에 동참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미래를 보여주는 것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특히 부시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남북한 간의 화해.협력 노력과 자유롭고 평화로운 한반도의 통일을 지지하고 있음을 재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