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2.13 합의이행’ 며칠간 관망”

한.미 양국은 북핵 6자회담 2.13 합의의 유효성을 확인하기 위해 향후 며칠간 북한측의 동향을 지켜본 뒤 향후 대응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과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17일 오전 전화통화를 갖고 2.13 합의의 60일 이행시한이 성과없이 지난 상황과 관련, 6자회담 참가국들의 인내심에는 한계가 있지만 북한측이 여전히 2.13 합의 이행 의지를 밝히고 있는 점을 감안해 ‘며칠동안 상황을 지켜보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외교부 관계자가 전했다.

두 사람은 또 북한측의 합의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과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까지 북한측이 2.13 합의 이행을 위해 자신들이 해야할 영변 핵시설 가동중단이나 국제원자력기구(IAEA) 감시단 초청 등 가시적인 조치를 취한 것은 없다”면서 “하지만 언제까지 마카오의 동향만 지켜볼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