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합동군사훈련 중단 합의했나

북한은 6자회담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중단을 요구했으며, 이에 대해 미국과 한국이 수용적인 자세를 보인 것으로 판단돼 주목된다.

13일 발표된 합의문은 “북한과 미국은 양자간 현안을 해결하고, 전면적 외교관계로 나아가기 위한 양자대화를 개시한다”고만 언급됐을 뿐 한미합동 군사훈련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언급이 없다.

그러나 이와관련, 러시아측 수석대표인 알렉산드르 로슈코프 외무차관은 이타르 타스와의 인터뷰에서 6자회담 참가국들이 회담의 순조로운 진행을 위해 ‘안정을 해치는'(destabilising) 행동을 자제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안정을 해치는 행동’의 한 예로써 한미 군사 훈련을 들었다.

그는 이어 북한측의 이러한 요구가 “(6자회담) 성명에 포함돼 있다”면서 “그것들(군사훈련 계획)이 회담 분위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한국과 미국은 그들의 계획을 조정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합의문의 ‘북-미간 현안’ 부분을 일컫는 것으로 보이며, 북한이 이번 회담에서 그간 협상의 최대 결림돌이었던 방코델타 아시아 (BDA) 금융제재 해제 뿐만 아니라,한미 합동군사 훈련 중단을 요구하고 이러한 요구가 수용됐음을 짐작케 하는 것이다.

지난해 11월 방북했던 미국 조지아대의 박한식 교수는 북한이 6자회담 재개를 계기로 미국의 금융제재 해제는 물론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폐지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었다.

이와관련, 미 행정부 관리는 AP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대표단이 이번 회담에서 한미 군사훈련 중단 등을 포함한 일련의 요구 사항을 갖고 도착했다”고 밝혔으나 북한의 요구가 수용됐는 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