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6자회담 합의 성실히 이행해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4일 베이징(北京) 6자회담 타결과 관련, 앞으로 9.19 공동성명이 지향하는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항구적인 평화정착, 나아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달성하는 토대를 만들어 나가도록 각 당사국들이 이번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스페인을 국빈방문중인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35분(한국시간 14일 9시35분)부터 10분동안 부시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이번 6자회담 합의를 통해 북핵폐기가 구체적인 이행단계에 들어가고 북핵 해결과정이 본격화되는 시발점에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청와대 대변인인 윤승용(尹勝容) 홍보수석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이번 6자회담에서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초기조치’ 합의문이 채택된 것을 적극 환영하고 지지하면서,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부시 대통령이 보여준 지도력과 결단 및 양 정상간 합의를 토대로 이뤄진 양국간 긴밀한 공조를 높이 평가했다.

양 정상은 또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체결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현재 진행중인 협상에서 양측 대표단이 융통성과 적극성을 갖고 서로 만족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적기에 협상이 타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독려해 나가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