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외교적 노력으로 문제 해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6일 조시 부시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미사일 발사 문제에 대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협의하고 외교적 노력을 통해 해결키로 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50분부터 10분동안 부시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 미사일 발사 문제에 대한 대책을 논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정태호(鄭泰浩)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정 대변인은 “양 정상은 이번 북한 미사일 발사가 심각한 도발행위라는데 인식을 같이했고, 한미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외교적 노력을 통해 문제를 해결키로 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통화에서 송민순(宋旻淳) 통일외교안보실장의 방미와 이달 예정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방한, 9월 한.미정상회담 등 한미 양국간의 주요 협의 계기를 적극 활용하고, 나아가 중국, 일본, 러시아 등과도 긴밀히 협의하는 등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결 노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부시 대통령은 양국 관계자들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노력해 나갈 필요성을 지적하고 “9월에 아주 좋은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통화는 현재 방미중인 송 실장과 스티븐 해들리 국가안보보좌관의 협의를 통해 부시 대통령이 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이뤄졌다.

두 정상 간의 이번 통화는 지난해 9월 베이징(北京) 북핵 6자회담에서 공동성명이 채택된 직후 이뤄진 이후 약 10개월만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노 대통령은 취임 이후 부시 대통령과 5번의 정상회담과 13차례의 전화통화를 하는 등 양국간 공동관심사에 대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번 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부시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한 정상은 노 대통령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 연합

소셜공유